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 사슬 풀리나

규제자유 특구지정 최종심 통과
23일 총리 주재 특구위서 확정
원격의료 등 의료산업 발전 기대

이호 leeho@kado.net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 특구 지정이 사실상 결정됐다.17일 열린 정부의 3차 심의를 통과,오는 23일 확정만 앞두게 됐다.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규제자유특구 규제특례 등 심의위원회’를 열고 1,2차 심의위를 통과한 도를 포함한 8개 특구를 대상으로 최종 심사를 벌였다.강원도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 특구는 이날 3차 심의를 통과,오는 23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중기부는 지난 3월 지자체로부터 제출받은 34개 특구계획 중 8개 특구를 우선 선정했으며,지자체 공식신청(6월3일)을 받은 뒤 관계부처회의,분과위원회 검토를 거쳐 이번 심의위원회 최종 심의대상에 올렸다.심의위원회는 특구계획에 대한 심의와 함께 지자체에서 신청한 75개 규제특례에 대해 함께 심의했다.규제샌드박스에는 도의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에 포함된 원격의료 등 신산업·신기술 분야 규제특례로 구성돼 있다.

강원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는 정부가 차세대 3개 주력산업 분야로 중점 육성하는 바이오헬스 산업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춘천의 바이오분야와 원주의 의료기기분야 기업 및 관련기관들을 중심으로,오는 2023년까지 4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강원도를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운 4차산업 혁명의 메카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3000억원대의 생산유발효과,9000억원대의 부가가치,고용 3000명의 경제적 가치가 예상된다.특히 강원도가 규제특례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차세대 유망기술의 의료현장 사용이 가능한 의료산업 집적지로 발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최정집 도경제진흥국장은 “지정을 눈앞에 둔 강원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는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강원도의 산업지도를 바꿀 신산업의 토대 마련과 고학력 의료산업 인력 양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강원경제의 일대 전환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호 leeh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