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여자수구 역사 첫골, 지금도 믿기지 않아”

강원체고 경다슬 국내외서 주목
경영서 종목 전환 두달간 훈련
“남은 경기 모든 선수 득점 목표”

정승환 jeong28@kado.net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강원체고 경다슬(3년·사진)이 한국 여자수구 사상 첫 골을 기록하며 일약 스타로 발돋음 했다.경다슬은 지난 16일 전남 광주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조별리그 2차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한국대표팀의 첫 골을 기록,한국수구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이 골은 한국 여자수구 공식경기 최초의 골이자 경다슬이 수구를 시작한 지 2달여만에 이룬 값진 성과여서 세계적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미국 수영 전문 매체 스위밍월드매거진은 “한국 여자 수구가 역사를 만들었다”고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의 첫 골 소식을 전했고 스위밍월드매거진 “2경기에서 50분 가까이 뛴 경다슬이 한국의 첫 골을 기록했다”고 전했다.AFP도 “한국은 세계선수권대회가 시작 한 달 전 경영 출신 선수들로 꾸려졌다”고 소개하기도 했다.경기 종료 후에는 러시아전 심판을 봤던 디온 위리스로부터 기념품을 선물받기도 했다.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인 그는 전통적인 공예품이라고 소개하며 경다슬에게 국기 모양의 구슬 공예품을 전했다.

경다슬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하게돼 영광이지만 한편으로는 아직까지도 믿기지 않는다”며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도와준 팀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이어 “다음 목표는 다른 12명의 선수가 모두 득점을 기록하는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그는 또 “남은 경기에서는 다른 친구들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2월 대구에서 강원체고로 전학을 온 경다슬은 평영을 주 종목으로 하는 경영선수였다.그는 강원체고 전학 후 남자수구팀을 보고 수구를 처음 접했고 6월초 첫 공식훈련을 시작한 지 두 달만에 이번 세계대회에 출전,한국 여자수구 최초 득점이라는 큰 성과를 세웠다.경다슬이 속한 한국은 18일 캐나다를 상대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