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주열 "금리인하 효과 높이려면 적극재정·구조개혁 필요"

연합뉴스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금리 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2019.7.18     ch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 등 금리정책이 실효성을 거두려면 적극적인 재정정책과 구조 개혁이 필요하다고 18일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지금의 경기 둔화는 상당 부분 공급 충격에 기인한 것”이라며 “공급 충격에 통화정책만으로 대응하려면 금리를 대폭 인하해야 하는데, 과거처럼 여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 때문에 필요한 것이 적극적인 재정 정책, 더 나아가서 소위 생산성 향상을 위한 구조조정과 구조 개혁이라는 것이 여러 중앙은행의 논의를 거친 공감된 의견(컨센서스)”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를 기존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렸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로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은 기존 2.5%에서 2.2%로 내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