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우외환에 한 발 빠른 인하'…한은 8개월만에 금리 유턴

이주열 “성장·물가 예상보다 약해져…경기회복 뒷받침 필요”
日규제도 경기판단에 영향…연내 추가인하 기대감 커져

연합뉴스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금리 인하 배경 설명하는 위해 브리핑룸 들어오는 이주열 한은 총재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9.7.18     ch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오고 있다.
한국은행이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낮춘 것은 시장의 예상보다 한발 앞선 행보다.

수출, 투자가 계속 부진한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제에 불확실성을 키우면서 통화당국 입장에선 조금이라도 먼저 대응하는 게 경제심리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이르면 이달, 늦더라도 내달 30일 예정된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낮출 것이란 예상에는 시장 전문가 사이에 이견이 거의 없었다.

7월 인하냐, 8월 인하냐 시기의 결정만 남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었다.

다수의 전문가는 미국의 금리 결정을 지켜본 이후 금리 행보를 결정해오던 과거 한은의 행보를 참작할 때 7월보다는 8월 인하에 무게를 뒀다.

그러나 시장 다수의 예상을 깨고 7월 인하를 단행한 것은 한은이 그만큼 경제 상황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이날 금리 인하 결정과 함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9년(0.8%)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1%에서 0.7%로 내렸다. 한은의 물가안정목표(2.0%)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성장과 물가 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약한 것으로 나타나 경기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금리를 내렸다”고 밝혔다.

결국 부진한 경기와 목표 대비 낮은 물가상승률이 한은의 금리 인하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이 지난해 11월 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올린 지 8개월 만에 금리 방향을 바꾼 것이다.

박희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의회 증언에서 7월 인하 메시지를 던진 만큼 굳이 연준의 결정을 기다리지 않은 것 같다”며 “현재 경기상황에선 한발이라도 빨리 움직이는 게 낫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도 이날 한은의 금리인하 판단에 영향을 미쳤다.

이 총재는 “성장 등 거시경제 평가에서 수출규제 영향을 부분적으로 반영했다”며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현실화하고 경우에 따라 확대된다면 수출, 더 나아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제한조치가 어떻게 확대할지 혹은 진정될지 예단할 수 없어 그 영향을 수치화해서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상시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상황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전날 낸 보고서에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하반기 내내 지속하고 반도체 이외의 산업으로도 수출규제가 확대될 경우 올해 경제성장률이 0.8%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은의 이번 금리인하로 연내 추가 인하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도 한층 커질 전망이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날 인하에 대해 “한은이 경기 대응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라며 “연내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도 생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추가 인하 기대감이 높아졌다는 질문에 “통화정책을 운용하면서 실물경제와 금융안정을 같이 균형 있게 고려하겠다”며 “작년 11월에는 금융안정에 초점을 두고 금리를 올렸다면 이번에는 경기회복을 뒷받침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에 금리를 인하한 것”이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이어 “최근 한두 달 간 상황은 예상외로 경제여건이 빠르게 변화한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는 가급적 시장과의 소통, 커뮤니케이션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