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은, 기준금리 0.25%p 전격 인하

3년만에 연 1.75%→1.50%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은행계 수신금리 줄인하 예고

이호 leeho@kado.net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 1.50%로 전격 인하됐다.이에따라 시중은행들도 금리를 줄줄이 인하를 앞뒀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p 내렸다.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로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그동안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p씩 올랐다.

이날 기준금리 인하는 시장의 예상을 깬 전격적인 조치로 받아들여진다.한은이 인하 시기를 예상보다 앞당긴 것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당초 전망을 크게 밑돌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한은은 지난 4월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했지만 이날 오후 발표된 수정 전망치는 2.2%였다.한은이 이날 기준금리를 전격 내림에 따라 시중은행들도 이르면 이번 주에 예·적금 등 수신금리를 낮출 예정이다.

시중 은행들은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신금리 인하 시기와 폭을 결정할 것으로 보여 이르면 금주 안에,늦어도 이번 달 안에는 인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다만 대출금리는 대부분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등과 연동돼 있기에 하락에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향후 은행들이 수신금리를 인하하면 그만큼 대출금리도 낮아지게 된다.예상보다 이른 시기에 기준금리 인하가 이뤄져 은행권은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금리 하락으로 예대율뿐만 아니라 순이자마진(NIM) 등도 조정이 있을 수 있어 전략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객 입장에선 금리 인하로 예·적금의 매력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