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일 수출규제 대응·추경 조속한 처리 당부”

여야 5당 대표 회동서 요청
황교안, 한일정상회담 제의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가장 시급하고 더 큰 일은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며 양국 간 우호 협력관계를 회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현재 중요한 것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 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또 “경제가 엄중한데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 주시고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문 대통령은 “저로서는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경제보복 조치를 한 점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며 준엄하게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하셔야 하고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며 “어렵지만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하며 대일특사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며 “경제정책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날 회동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은 한일분쟁의 외교적 해결과 초당적인 단합 등을 주제로 환담을 이어갔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이 18일 오후 7시께 종료됐다.이날 오후 4시 시작된 회동은 애초 예정시간이었던 120분보다 1시간 이상 긴 약 180분간 진행됐다.이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진행됐던 지난 세 차례 여야대표 회동과 비교해도 가장 긴 시간동안 회동한 셈이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