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 읍면동 84% ‘지방소멸위험’ 주의단계

25곳 중 21곳 주의단계 이상
북산면 등 5개면 ‘고위험’
시, 기업유치 등 대책 마련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속보=지속적인 인구 감소로 춘천시 인구(내국인 기준)가 28만명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본지 7월2일자 11면 등)된 가운데 춘천 25개 읍·면·동 중 84%인 21곳이 지방소멸위험 주의단계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 인구유입 대책 마련이 시 최대 현안으로 떠올랐다.

시는 읍면동별 지방소멸위험 분류 현황을 분석한 결과 25개 읍면동 중 21곳이 지방소멸위험 주의단계 이상이라고 19일 밝혔다.소멸 위험지수는 20~39세 가임여성 인구수를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로 나눈 지표로,위험지수에 따라 1단계부터 5단계까지 분류된다.숫자가 높을수록 소멸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춘천의 경우 북산면,남면,사북면,서면,동산면이 5단계로 ‘소멸고위험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북산면과 남면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단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사북면과 서면은 2017년부터 5단계다.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4단계로 ‘소멸위험 진입’에 해당됐던 동산면은 올해 5단계로 더욱 악화됐다.연말 인구 5만명 돌파를 앞둔 퇴계동도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퇴계동은 올해 3단계인 ‘주의단계’에 해당됐다.

25개 읍면동 중 후평2동,석사동,동내면,동면 등 4곳만 ‘소멸위험 보통’인 2단계가 적용됐다.‘소멸위험 매우 낮음’을 뜻하는 1단계를 받은 읍면동은 단 한 곳도 없다.

2020년까지 인구 30만명 달성을 목표로 세운 시는 오히려 지역소멸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이자 각종 대책을 내놓고 있다.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해 기업유치 등 전략을 모색하고 주소이전 대학생들에게 지급하는 전입 장려금과 10명 이상 전입하면 1인 당 20만원 상당의 춘천사랑상품권을 지원하는 집단전입 장려금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셋째 이상 고교학비와 대학입학금 지원 등도 추진한다.양육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고 귀농·귀촌 유치 여건 조성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한편 6월 현재 시 인구는 28만53명으로 지난해 6월 인구인 28만541명에 비해 488명 감소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