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 문제 따져야”

염동열, 산림규제 지역주민 간담회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사진) 의원은 지난 18일 “강원도는 산림면적이 넓고 산림 의존도가 높은 만큼 거시적인 산림 활용을 위한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강원도도 지역 실정에 맞춰 산림 활용을 통한 주민소득을 올리는 정책개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도내 산림규제 해결 방안을 주제로 지역주민 간담회를 갖고 태기산 도립공원 지정과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 등 현안을 논의했다.

주민들은 “송전선로는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었음에도 적극적인 주민 설득이 없었다”며 “기업 이윤보다 국민 이익을 먼저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염 의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또 “태기산의 경우 보존을 통한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건의했다.

염 의원은 “접경지역,폐광지역,상수원보호구역,송전탑 등 도의 발전을 옥죄는 규제와 관련,불필요한 규제는 혁파하고 불가피한 규제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간담회에는 횡성주민 10여 명을 비롯해 강원도청 이덕하 녹색국장과 한국전력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