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군 기강 문제 국방장관 중심 대응” 재신임 가닥

예비역 군 원로 초청 간담회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정경두 장관 ‘끌어안기’ 해석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 군의 기강과 또 경계태세에 대해서 국민들께서 우려를 하고 있는데 국군 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가지면서 이같이 밝히고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발언은 삼척항 북한어선 입항귀순 등 군경계 실패와 해군 2함대 사령부 거동수상자 조작사건 등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만 야권 등으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정경두 국방장관 등에 대한 재신임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간담회에는 김진호 재향군인회장,유삼남 성우회장,이영계 육사,김정두 해사,이영만 공사 총동창회장 등 군 원로와 정 장관, 박한기 합참의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한반도의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또 항구적 평화의 길을 여는 원동력”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남북은 끊어진 철도와 도로 연결을 시작했고 남북 및 러시아 간 가스관 연결을 위한 실무 논의도 착수했다”면서 “국민이 평화의 가치를 피부로 느끼고 또 평화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에 이익이 될 수 있도록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한반도에서 평화와 번영의 선순환이 이뤄진다면 남과 북은 물론 동북아 역내에 새로운 협력질서가 창출되고 동아시아의 공동번영에도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