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세계수영] 김수지 銅·우하람 4위…역대 최고 성적 올린 한국 다이빙

한국, 8종목에서 결승 진출…중국은 13개 종목 중 12개 획득

연합뉴스 2019년 07월 21일 일요일
20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10m 플랫폼 결승에서 대한민국 우하람이 연기하고 있다.
20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10m 플랫폼 결승에서 대한민국 우하람이 연기하고 있다.
한국 다이빙 역사상 가장 주목받은 나흘이었다.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전반부 흥행을 책임진 다이빙이 20일 모든 일정을 마쳤다.

다이빙에 걸린 금메달 13개 중 12개는 중국의 차지였다.

그러나 다이빙의 변방에 있던 한국 선수들도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딛고 역대 세계선수권 최고 성적을 거두며 화려하게 도약했다.

예선을 치르는 10종목 중 8종목에서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예상하지 못했던 메달도 손에 넣었다.

김수지(21·울산시청)는 개막 이틀째인 13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을 받아 3위를 차지했다.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다이빙이 처음 따낸 메달이다.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여자 다이빙 1m 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수지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여자 다이빙 1m 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수지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수지가 동메달을 따기 전, 한국 다이빙 전체 사상 최고 성적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였다.

김수지는 한국 다이빙의 세계선수권 최고 순위를 ‘3위’로 바꿔놨다.

김수지가 몰고 온 바람을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돌풍으로 키웠다.

우하람은 남자 1m 스프링보드, 3m 스프링보드 개인전에서 4위, 10m 플랫폼에서는 6위를 차지했다.

시상대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우하람이 세계 중심으로 진입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는 기록이다.

우하람은 3m 스프링보드와 10m 플랫폼 종목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따냈다.

시간이 지날수록 우하람의 지명도가 상승했다. 다이빙 경기가 열린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 우하람이 등장하면 엄청난 함성이 쏟아졌다. 

15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선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우하람(오른쪽)과 김영남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 15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선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우하람(오른쪽)과 김영남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우하람은 김영남(23·국민체육진흥공단)과 짝을 이룬 싱크로나이즈드 종목에서도 3m 스프링보드(10위)와 10m 플랫폼(6위)에서 결승 무대에 올랐다.

특히 15일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는 우하람-김영남 조의 역대 최고 성적이자 한국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최고 타이인 6위에 올랐다. 

14일 광주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수영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대한민국 조은비와 문나윤이 연기하고 있다.
14일 광주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수영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대한민국 조은비와 문나윤이 연기하고 있다.
여자부 싱크로나이즈드 경기에서도 낭보가 이어졌다.

조은비(24·인천시청)와 문나윤(22·제주도청)은 여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에서 10위를 차지했다.

조은비는 김수지와 호흡을 맞춘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에서는 이 종목 한국 역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결승에 진출했다.

2015년 카잔 대회에서 한국 다이빙은 예선을 치르는 종목 중 남녀 1m 스프링보드(남자 우하람 9위, 여자 김수지 8위), 남자 3m 스프링보드(우하람 7위), 남녀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우하람-김영남 7위, 김수지-김은지 12위) 등 5개 종목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는 남자 1m 스프링보드(김영남 12위), 남자 10m 플랫폼(우하람 10위), 남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우하람-김영남 8위),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우하람-김영남 7위) 등 4종목에서 예선을 치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20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대한민국 다이빙 선수 및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다이빙은 남자 10m 플랫폼 경기를 마지막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20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대한민국 다이빙 선수 및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다이빙은 남자 10m 플랫폼 경기를 마지막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한국 다이빙은 질적, 양적으로 크게 향상했다. 빛고을 광주에서 발견한 희망을 전국, 아시아, 세계로 확대하는 게, 다음 과제다.

시상대 가장 위는 늘 중국이 점령했다. 중국은 13개 종목에서 금메달 12개를 휩쓸었다.

혼성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에서는 양하오와 창야니가 경기 시작 전에 기권해 ‘금메달 독식’을 포기했다.

중국은 자국에서 치른 2011년 상하이 대회 때 다이빙 11개 종목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13개의 금메달이 걸린 광주 대회에서는 중국이 자국 선수를 내보낸 12종목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모든 참가국을 압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