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공천 청년 입지자 ‘ 넓은 문’ 중징계 당원 ‘ 좁은 문’

[자유한국당 내년 총선 공천룰 윤곽]
정치신인 가산점 최대 50%
경선불복 인사 30% 감점
현역 의원 물갈이폭 관심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 공천심사에 적용할 공천룰이 윤곽을 드러내기 시작했다.21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은 정치 신인에게 50% 가산점을 부여하는 내용에 이어 중징계 또는 탈당 이력이 있거나 경선에 불복했던 인사는 최대 30%의 감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공천심사 당시 현역인 선출직 공직자가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중도 사퇴할 경우 역시 30% 감산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당내에서는 공천심사에서 불이익을 받게 될 징계는 ‘당원권 정지’,‘제명’ 등 중징계를 받은 경우가 거론되고 있다.당원권이 정지됐던 인사는 징계 종료일로부터 3년,제명 인사는 징계 확정일로부터 5년까지 감점 대상으로 하고 탈당 경험이 있는 인사는 선거일 전 150일을 기준으로 최근 4년 이내 탈당한 경우로 한정해 감점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선거일 기준 최근 5년 이내 경선 불복 후 출마했거나 다른 당 입당을 포함,해당 행위를 한 인사에 대해서도 감산하기로 했다.다만 공직 진출을 위한 탈당 혹은 당 방침에 따른 복당 등 사유가 있을 경우 별도의 검토를 거쳐 감점을 면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청년층에게 정치 문호를 확대하기 위한 연령별 가산점 차등 지급안도 나왔다.현재 당헌·당규상 만 45세 미만으로 규정된 청년층을 △만 29세 이하(40%) △만 30세 이상~35세 이하(35%) △만 36세 이상~만 40세 이하(30%) △만 41세 이상~만 45세 이하(25%) 등으로 세분화해 가산점을 주는 방식이다.지난 20대 총선 당시 청년 신인을 만 40세 이하로 규정하고 20% 가산점을 준 것과 비교해 대폭 상향된 것이다.

도내 한국당 진영에서는 민주당과 비교해 현역이 주를 이루고 있는 만큼 ‘현역 물갈이’ 폭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도내 야권의 한 관계자는 “혁신특위가 신인 가산점을 대폭 늘려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을 높이고자 한 것 같다”면서 “그러나 결국 공천이라는 것은 총선 승리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당 지도부는 본선 경쟁력을 염두해 당내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