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월 국회 열릴까’ 오늘 여야 회동 관심

국방장관 해임안 해결 관건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여야의 극한 대치로 6월 임시국회가 빈손으로 종료되면서 강원 산불피해 지원 등이 담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7월 임시국회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여야는 6월 빈속 국회의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는 논평을 내놓으며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갔다.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경을 통과시키지 못한 책임은 그토록 주장하던 추경마저 내팽개치고 오로지 정 장관만을 지켜주려는 민주당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북한 목선 국정조사와 정 장관 해임안 등을 협상의 조건으로 내놓으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추경을 볼모로 무책임한 정쟁만 일삼는 한국당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맞섰다.

이러한 대립 속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은 22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쟁점 사안에 대한 논의에 나선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