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베 "한일관계 최대 문제는 국가 간 약속 준수 여부" 주장

“수출규제, 대항조치 아냐”…청구권 협정·위안부 합의 언급하며 “신뢰의 문제” 거론

연합뉴스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현재의 한일관계를 생각할 때 최대의 문제는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느냐 그렇지 않으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자민당 본부에서 NHK를 통해 중계된 기자회견을 하던 중 한일관계 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하는 과정에서 “신뢰의 문제”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 epa07691024 Shinzo Abe, Japan‘s prime minister and president of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LDP), attends a debate with other party leaders ahead of the upper house election at the Japan National Press Club in Tokyo, Japan, 03 July 2019.  EPA/KIYOSHI OTA / POOL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총리는 “수출관리에 대해 말하면 바세나르 체제 등 국제 루트 하에서 안보를 목적으로 적절한 실시라는 관점에서 운용을 재검토한 것으로, 대항조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동시에 수출관리 당국 간에서도 우리나라(일본)의 신청에도 3년간에 걸쳐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등 수출관리의 토대가 되는 신뢰관계가 상실돼 온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다음으로 한일관계의 최대 문제로 약속을 지킬지 여부를 거론하고 신뢰의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한일 청구권 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한국이 일방적으로 행해 국교 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밖에도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양 국가 간의 국제약속을 한국이 일방적으로 깨뜨린 만큼 우리(일본)로선 먼저 약속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열린 당수 토론회에서도 바세나르 체제를 거론한 뒤 “일본도 들어가 있다. 안보를 위한 무역관리를 각국이 한다는 것은 의무”라며 “그 의무 속에서 상대국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 가운데 지금까지의 우대조치는 취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바세나르 체제란 재래식 무기와 전략물자 및 기술의 수출을 통제하고 이에 관한 투명성을 높일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 협의체로, 한국도 가입돼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