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 동해항 북방물류전진기지 국가지원 필요”

동해경제인연합회, 정부에 촉구
국제항만 제기능·위상 회복 절실

남진천 jcnam@kado.net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동해경제인연합회(회장 전억찬)는 22일 ‘동해항 중심 북방물류전진기지 촉구’ 자료를 통해 “현재 전국 국가관리항 중 컨테이너 정기선과 전용부두가 없는 곳은 동해항이 유일하다”며 “동해항이 국제무역항답게 북방물류기지로서 제기능과 역할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정책적 평등과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제인연합회는 “동해북부선이 연결되면 동해항은 복합물류항으로 북한의 원자재 및 소비재 공급거점 항만에서 북방물류 전진기지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동해항의 면모를 일신해 북방물류전진기지로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선택과 집중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동해항 3단계 확장사업이 진행되며 민자 부두의 국비 부두 추진,송정동 인근 친환경적 잡화 및 컨테이너 부두 지정 고시,기존 항·내로 진출입하는 인입철도,항만 확장으로 인한 컨테이너 야드 등이 확보돼야 하지만 현재 뚜렷한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동해항이 하루속히 국제항만으로서 제기능과 위상을 회복해 정치적 소외가 없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남진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