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도심관통 동해선, 75년 경과 노후 심각

[기획취재] 삼척∼동해 전철화 대체노선 필요성 커져
일제강점기 시설 안전성 우려
45% 굴곡노선 열차 속도 못내
시, 삼척∼도경 연결 신설 강조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7월 29일 월요일
삼척을 포함해 경북 포항~동해 간 동해선 전철화 사업이 본격화됐다.국토교통부는 최근 포항~동해 전철화 사업을 위한 기본·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다.총 사업비 4875억원이 투입돼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그러나 해당 노선에 포함된 삼척선(삼척~동해)의 경우 일제 강점기에 시설된 것으로 노후도가 심각하고,도심을 관통하면서 발생하는 소음·진동 등 주민 생활불편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특히 삼척선 노선의 45%가 굴곡노선이어서 시속 200㎞ 이상으로 달리던 고속열차가 갑자기 60~70㎞로 속도를 줄여야 한다.우회 대체노선 반영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이유다.

■ 포항~동해 간 동해선 전철화 사업

동해선(포항~삼척~동해·178.7㎞) 전철화 사업은 올해초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에 따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됐다.전철화 사업은 디젤 기관차만 운행이 가능한 구간에 25kv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로 등을 설치,전기차량이 운행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현재 동해선 구간은 일부 구간(부산~포항,동해~강릉)만 전철 운행이 가능해 운영효율이 낮다.정부는 사업이 마무리되는 2022년부터 시속 150~250㎞의 차세대 고속전철인 동력분산식(EMU) 열차를 부산(부전)~강릉 6회,동대구~강릉 5회씩 투입해 운행할 계획이다.장래 남북철도 및 대륙철도 연계 기능도 기대된다.

■ 삼척 도심 관통 노선 우회 필요성

삼척시민들은 도심 관통 노선을 반드시 우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삼척~동해 노선은 일제강점기 때 부설된 노선으로,개통 이후 75년이 지나면서 내구연한 초과에 따른 구조물 노후화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전체 노선(12.94㎞) 가운데 최소 곡선반경이 400m 구간 9곳(3.5㎞·27%),500m 구간이 4곳(2.3㎞·18%)에 달해 제 속도를 내지 못한다.또 기존 노선의 교량 및 터널구간이 시내 구간에 위치해 있어 남북 및 대륙 철도 연계 물동량이 급증에 따른 복선 전철화 등 추진이 어렵다.도심지 소음·진동 등 생활불편도 우려된다.

■ 삼척~도경 대체노선 반영 절실

삼척시는 현재 삼척~동해(12.94㎞) 노선 대신 삼척~도경(5.2㎞) 연결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대체노선이 신설될 경우 노선단축(7.74㎞)은 물론,직선 선로가 가능해 부산~강릉간 고속 열차가 제 속도를 낼 수 있다.또 일관된 철도 운송체계를 구축할 수 있고,철도 이용객의 시간을 절감할 수 있어 이용률을 높일 수 있다.

대체노선 반영에 따른 공사비 증액(600억원 예상) 부분도 기존 노후 노선 시설·투자비 등 30년간 운행했을 경우 오히려 760억원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는 연구용역 결과도 제시돼 있다.시는 도심 관통 구간 우회를 위해 대정부 설득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