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문화관광재단 전환 설립 급제동

취지 공감 불구 ‘부정적’
시의회 개정조례안 보류
9월 임시회 재상정 논의

남진천 jcnam@kado.net 2019년 07월 31일 수요일
동해시가 문화예술 진흥과 관광 마케팅 활성화 등을 위해 추진해 온 ‘문화관광재단’ 설립이 시의회에서 보류됨에 따라 일단 제동이 걸렸다.시는 관 중심의 문화관광 추진 주체를 민간중심으로 변경해 전문적이고 창의적인 문화관광정책을 추진하고,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에 설립할 예정이었던 ‘문화재단’을 ‘문화관광재단’으로 전환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주 업무는 기존 문화업무 외에 △지역 관광 관련 정책개발 지원과 자문 △관광 진흥을 위한 사업의 개발,추진 및 지원 △관광 전문인력 양성 및 지원 △지역관광 협력 및 연계·교류에 관한 업무 △지역 문화·관광시설의 운영 등 관광분야 업무가 추가된다.시는 출연금 3억원과 지역문화진흥기금 등으로 문화관광재단을 운영하고,사무국은 파견 공무원을 포함해 1국 3팀 9명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그러나 시의회는 30일 폐회한 제290회 임시회에서 시가 제출한 ‘동해시 문화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보류했다.앞서 시는 지난달 열린 정례회에서 개정 조례안을 제출했다가 의원들의 부정적인 반응을 고려해 자진 철회하기도 했다.최석찬 의장은 “문화관광재단 설립의 취지 등에 대해서는 의원들 모두 공감하고 있지만 보다 심도있는 논의와 시민들의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일정 정도 기간을 갖고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 9월 임시회에 재상정해 가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조례안이 일단 보류된 만큼 자료준비와 설명 등 필요한 작업을 충실히 수행해 9월 임시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진천 jcnam@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