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지역 사업체 소기업 비율 98% 전국 평균 웃돌아

도내 대기업 0.03%밖에 없어
1인 자영업자 증가 영세화 가속
소상공인 맞춤 지원 정책 필요

권소담 kwonsd@kado.net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강원지역 사업체 규모가 전국에서 가장 영세,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소벤처기업부 ‘사업체 단위 중소기업 기본통계’에 따르면 강원지역 사업체는 12만5912곳으로 이중 소기업이 12만3839곳(98.4%)에 달해 전국에서 영세성이 가장 두드러졌다.전국평균 소기업 비중(96.9%) 대비 1.5%p 높은 수치다.

중기업은 2030곳(1.6%)으로 전국에서 비율이 가장 낮았으며 전국평균 비중(3.0%) 보다 1.4%p 저조했다.대기업은 43곳으로 0.03% 수준에 그쳐 제주(0.03%)와 더불어 전국에서 가장 적었다.

특히 소기업 중 업종별로 상시근로자수 5~10명 미만의 소상공인 사업체는 11만2441곳으로 전체 사업체의 89.3%를 차지했다.이는 전남(89.5%)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소상공인 비율이다.도내 소상공인은 운수 및 창고업(96.2%),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94.5%),숙박 및 음식점업(92.3%),도매 및 소매업(91.4%) 분야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종사자 기준으로 도내 업체들의 영세화는 더욱 심각했다.강원지역 사업체 전체 종사자수 42만6383명 중 소기업 종사자 수는 34만3147명(80.5%)으로 전국평균(65.9%)을 14.6%p 상회했다.중기업 종사자는 6만8926명(16.2%),대기업 종사자는 1만4310명(3.4%)이다.대기업 종사자 비중은 전국에서 제주(2.1%),대구(3.2%) 다음으로 가장 적었다.

한편,6월 기준 강원지역에서 고용원 없이 홀로 사업체를 운영하는 1인 자영업자는 17만2000명으로 전년동월(16만7000명) 대비 5000명(2.9%) 증가해 영세성이 가속화되고 있다.

박경규 한국외식업중앙회 강원도지회장은 “강원지역은 서비스업 중심의 영세업체가 많은데다 최근 경기 침체 및 최저임금 부담으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역경제의 근간이 되는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소담 kwonsd@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