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본 제품 불매·인권운동 ‘No 재팬’ 다각화

원주시, 잔류염소계 등 구매 취소
원주인권네트워크 규탄 성명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원주인권네트워크는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아베 정권의 인권유린,경제침탈,역사왜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원주인권네트워크는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아베 정권의 인권유린,경제침탈,역사왜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원주지역 ‘NO재팬,NO아베’ 분위기가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특히 전역에 걸쳐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본격화되고 있는 데다 일본을 향한 인권운동까지 전개되는 등 다각화되고 있다.

우선 시청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현실화되고 있다.상하수도사업소는 미생물배양기,잔류염소계 등 일본제품의 향후 구매 계획을 모두 취소했다.농업기술센터도 일본제품 사후관리 문제 등을 들어 국산제품으로 전면 대체키로 결정했다.보건소는 의약품 단가계약 시 일본제품을 제외하고 대체 품목 정하기에 나섰다.

여기에 시는 12일 읍면동에 불매운동 스티커 1만장을 추가 배부했으며,오는 15일 제74회 광복절 기념 타종식에서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 도발에 맞선 결의대회도 갖는다.지역 향토 마트를 중심으로 한 주류·담배 등 일본제품 자체 판매 금지,사회단체 불매운동 캠페인 등도 확산되고 있다.

일본을 향한 인권운동도 전개되고 있다.여성·청소년·장애인 등 8개 인권단체로 구성된 원주인권네트워크는 12일 시청에서 성명을 내고 “일본이 20만명의 우리 청소년을 일본군의 성 노예로 끌고가 놓고 사죄는 커녕 비상식적 보복만 일삼고 있다”며 일본의 인권유린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촉구했다.

이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원지역 여성분과위원장들도 원주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아베 정권의 경제도발은 물론 인권유린을 규탄했다.13일에는 아베 정권 규탄 원주시민행동이 발족,이 같은 규탄 열기를 이어간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