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대 경쟁력 높일 특단 대책 필요

-고교졸업생보다 대입정원 더 많아져 비수도권 직격탄

데스크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저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 여파로 내년부터 대입정원이 고교 졸업생수를 초과하는 역전현상이 현실화됩니다.통계청이 지난 3월 발표한 ‘장래인구추계 자료’를 토대로 교육부가 고3학생과 재수생, 대학진학률 등을 종합해 추산한 대학입학가능자원은 47만9376명입니다. 올해보다 무려 4만6000여명이 줄어든 것으로 지난해 기준 대입 정원 49만7218명보다 1만7842명이 적은 수치입니다.

대입 정원이 현행대로 유지된다고 가정하면 내년 입시(2021학년도 대입)에선 대입정원이 고교 졸업생보다 무려 7만6325명이 많고 도내의 경우 고3 학생수가 1만5462명으로 도내 4년제 대학 모집정원 1만6577명의 93%에 불과해 신입생 모집난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대입가능자원 감소는 강원도를 비롯한 비수도권 소재 4년제 대학과 전문대에 직격탄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대학교육연구소 분석에 의하면 2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옛 대학구조개혁평가)에 따라 전국 대학 및 전문대 정원은 2018년 48만4775명에서 2021년 48만470명으로 4305명이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른바 ‘인(in) 서울’ 대학을 포함한 수도권 대학의 감축인원은 370명(9%)에 불과한 반면 비수도권은 3935명(91%)에 달하기 때문입니다.특히 강원권 감축률은 -3.9%로 제주권(-6.1%)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습니다.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 개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는 교육부는 최근 대학정원 감축을 정부 주도에서 대학 자율에 맡기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학 혁신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이런 계획은 ‘대학의 구조조정을 시장 기능에 맡기겠다’는 것으로 재정난에 시달리는 지방대와 전문대가 가장 먼저 타격을 받게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지방대의 위기는 교육 생태계를 파괴하고 지역경제를 황폐화시키기 때문에 ‘지역의 위기’로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지역이 어려워지면 나라 전체가 위기에 빠지게 됩니다.지역사회와 해당 대학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모색해야 하고 정부도 말로만 지방대 육성책을 내놓을게 아니라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