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형 일자리 사업 기대와 과제

-저성장 시대 고용 창출 대안, 임금 하향평준화 극복해야

데스크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강원도가 참여하는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 탄생했습니다.엊그제 노·사·민·정의 협약식으로 강원도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 사업인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 육성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입니다.지자체와 자동차 부품연구·생산조합 등 중소기업 중심 강원형 일자리 모델인 이모빌리티 산업이 출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논의가 있었고,특히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동반하므로 일단 그 성공을 기대할 만하다고 봅니다.

기업의 투자와 지자체의 지원이 결합하여 전기차를 생산하는 이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들의 목표가 주목됩니다.완성차 제조기업과 협력 부품 8개사 등 9개 기업들이 본사의 강원도 이전 및 공장 건설을 통해 661억 원을 투자하고 당장 580명을 신규 고용해 전기차 4만 대를 생산할 계획입니다.우선 지역 주민의 대거 참여로 고용 문제 해결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이 예상됩니다.

하지만 난제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광주의 경우 몇 가지 문제의 노출로 인해 초기에 진통을 겪은 사실이 의식되기에 하는 말입니다.이를 테면 관련 단체 간 협약을 통한 출발이지만 임금의 하향평준화라며 언젠간 문제시할 개연성이 없지 않다는 말입니다.특히 유념할 것은 올 연말 출시 예정인 초소형 전기차가 과연 기대만큼 판매될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사전 구매 의향을 밝힌 100여 계약자들과 함께 협약식을 거행했으므로 일단 순조로운 출발로 평가되지만,공적 지원을 전제로 한 것이기에 의외의 경영난을 겪는다면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할 수 있으므로 사업 주체들의 긴장이 요구됩니다.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할 경우 당초 양보 자제한 노사가 갈등 관계로 돌아설 것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이런 사태가 발생치 않도록 특히 정부의 꾸준한 관심 및 전폭적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합니다.

물론 현재로선 강원도형 일자리 창출 기획 및 사업이 관련 주체들의 지속적 양보와 타협으로 윈윈 방안을 구체화함으로써 기존 모델보다 진일보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또 강원도의 이모빌리티산업의 성공적 출발로 역내·외 25개 기업들이 2024년까지 1800억 원 투자와 1300여 명 고용 창출 의향을 밝힘으로써 전망을 밝게 하는 것도 사실입니다.노·사·민·정의 총력 매진으로 지닌 한계를 극복하면서 초기 기대만큼의 긍정적 결과를 얻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