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읍 추동리 축사 신축 강행 갈등 격화

반대대책위 군청서 궐기대회
“재판 조정요구 무시한채 건설”
사업자 “정당한 행정절차 받아”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08월 17일 토요일
▲ 횡성읍 추동리 대형축사 건설 반대 주민궐기대회가 16일 횡성군청 앞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주민의사 무시한 대형축사 신축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횡성읍 추동리 대형축사 건설 반대 주민궐기대회가 16일 횡성군청 앞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주민의사 무시한 대형축사 신축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대형축사 건립을 둘러싸고 소송전으로 비화된 횡성읍 추동리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횡성읍 추동리 대형축사 건설 반대대책위원회(위원장 이은형 추동리 이장)는 16일 횡성군청 앞에서 주민궐기대회를 갖고 “건축허가 무효소송이 진행중임에도 공사가 강행되고 있는 대형축사 신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이날 주민들은 “횡성군이 주민의사를 무시한 채 허가해 준 대형축사 건축허가에 대해 무효소송 1차심리가 지난 달 16일 열린지 3일만에 재판부의 조정요구를 무시한 채 축사신축이 진행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숙자 횡성군여성농민회장은 “축사신축으로 인해 주민갈등이 커지고 있어 안타깝다”며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도 공사를 강행하고 이를 허가해 준 횡성군의 이해할 수 없는 행정에 분노한다”고 밝혔다.김효영 횡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당초 환경성검토를 받아야 하는 행정절차없이 건축허가를 내준 횡성군의 행정절차부터 원천무효인 사업”이라며 “원주환경청에서 조차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추동리 대형축사 신축에 대해 횡성군의 중재와 적극적인 해결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축사신축사업자는 “정당한 행정절차를 받은 축사 신축이 1년여 동안 지연되고 있다”며 “관련 소송은 정당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추동리에서 300여두의 한우를 키우고 있는 H축산은 지난 해 7월 인근 부지에 3200㎡ 규모의 축사 신축을 추진했다.하지만 군 민원조정위원회가 불허결정을 내리자 행정심판을 제기,승소한 데 이어 신축공사에 본격 착수해 주민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박창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