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남부권 해양관광진흥지구 조성 관심

근덕 궁촌~원덕 갈남지구 대상
스카이바이크 등 체험시설 추진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삼척시가 근덕~원덕 사이 남부권 해안선을 ‘해양관광진흥지구’로 육성하겠다는 계획 아래 다양한 체험·관광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근덕 궁촌~원덕 갈남지구를 대상으로 해양관광지구 ‘블루 벨트’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궁촌지구(레일바이크)~용화·장호지구(스카이바이크+케이블카)~신남지구(유람선·산책로) 등으로 연결되는 ‘블루벨트’ 구간은 수려한 해양 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시는 이 곳에 새로운 체험 관광사업을 신설할 계획이다.

시는 먼저 근덕 용화리 레일바이크~케이블카 정거장 구간에 길이 350m 규모의 해양 스카이바이크(에코라이더)를 설치키로 하고 이달중 실시설계 등 후속 절차에 나설 예정이다.스카이바이크는 추락 방지용 안전벨트를 착용한 후 위·아래에 설치된 로프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며 자전거를 타는 신종 레포츠다.이와함께 삼척 해상케이블카 조성과정에서 발견한 괭이갈매기 집단번식지에 ‘갈매기의 꿈 테마파크’를 조성키로 하고 민자 또는 정부 공모사업이 추진된다.또 용화리 말굽재~케이블카 사이 930m 구간에 해상케이블카를 신설하는 방안과 용화지역 먹거리 판매장 건립사업 등이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블루 벨트 조성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궁촌~갈남 등 남부권 해양 관광지는 세계적 수준의 체험 테마 관광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