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졌지만 잘싸웠다, 다음 스텝은 전용구장 건립”

[강원FC 도민 열기 확산]
도내 기관단체장 아쉬움 토로
지사·도의장 건립 준비 언급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힘내라! 강원FC 도민페스티벌’ 지난 17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하나원큐 2019 K리그1 강원FC와 수원삼성 경기에 앞서 열렸다.  최유진
▲ ‘힘내라! 강원FC 도민페스티벌’ 지난 17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하나원큐 2019 K리그1 강원FC와 수원삼성 경기에 앞서 열렸다. 최유진

강원FC구단주인 최문순 도지사를 비롯한 도내 기관단체장들은 지난 17일 강원FC의 주말 첫 홈경기전과 이에 앞서 열린 ‘힘내라 강원FC 2019 강원도민 페스티벌’에 참석,강원FC를 힘차게 응원하며 전용구장 건립을 기원했다.

도내 기관단체장들은 경기 결과에 아쉬움을 표하며 강원FC가 진정한 도민구단으로 발돋움하는 과정을 응원,전용구장 건립에 공감대를 형성했다.최문순 지사는 “경기에 앞서 열린 ‘힘내라 강원FC 2019 강원도민 페스티벌’덕분에 강원FC 시즌 첫 최다 관중을 기록해 매우 고무적”이라며 “전용구장 건립 현안도 준비하겠다”고 했다.

한금석 도의장도 “져서 아쉽지만 끝까지 잘 싸웠다”며 “강원FC 전용경기장이 필요하다는 여론은 모인 만큼 앞으로 차근차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원규 춘천시의장은 “앞으로 더 잘 싸워서 강원FC가 3위 안에 안착,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구단이 되길 바란다”고 염원했다.전금순 도여성단체협의회장은 “역대 최다 관중을 동원,강원의 힘을 보여준 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이날 경기에 앞서 주요내빈들은 만찬을 함께 하며 창단 이후 최고의 성적을 내며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강원FC 활약상부터 도 현안을 논의하며 상생협력을 다짐했다. 박지은·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