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진태, 오늘 조국 검찰 고발…"위장매매, 부동산실명법 위반"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제출”

연합뉴스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PHOTO_20190819150211.jpg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련된 각종 의혹을 지적하고 있다. 2019.8.18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오늘(19일) 오후 1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가 현재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에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해운대구 빌라를 조 후보자 동생 전처 등의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조 후보자 배우자가 보유한 해운대 아파트 전세보증금이 조 후보자 동생 전처의 빌라 매입 자금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이나, 정씨가 해운대 아파트를 동생 전처에게 매각하고 동생 전처 소유 빌라에 조 후보자 모친 등이 거주하는 등의 복잡한 거래 관계가 실소유자를 숨기기 위한 시도라고 주장한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의 해명을 요구했으나 아직 납득할만한 대답을 내놓지 않아 고발 절차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모씨는 이날 법무부 인사청문회준비단을 통해 공개한 ‘호소문’에서 조 후보자 가족과 부동산 거래는 위장 매매가 아니며, 빌라 매입자금은 이혼 위자료와 자녀 양육비 명목으로 받았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