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부대 해체 접경지 주민 목소리 귀기울여야”

황영철 의원, 국방부 비판
국방부 “도와 대책 마련”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자유한국당 황영철(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의원은 21일 군부대 해체로 우려되는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후방지역은 인근 군부대가 철거되거나 이전하면 지역 개발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좋겠지만 접경지역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그는 “접경지역은 사단이 해체된다고 하면 그러지 말아 달라고 하는 것이 현실인데 이와 관련해 지역 주민들의 호소가 있음에도 국방부는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면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존권 문제가 걸려 있음에도 이를 해결하기 위한 국방부 태스크포스(TF)조차 없는데 지자체에서 알아서 하라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이어 “지금까지 군가 안보를 책임져 오면서 상생해 왔던 지역의 민·관·군에 대해 그저 넋 놓고 바라만 보고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실질적으로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무원과 민간인력 등을 보충시키면서 신경쓰고 있다”며 “강원도청,육군본부와 같이 협력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주민들에게 설명하겠다”고 답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