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후진·초곡지구 해양관광 거점 육성

정부 어촌뉴딜 300 공모 진행
어촌·어항 현대화 계획 추진
선정시 사업비 200억원 투입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삼척시가 수려한 해양경관을 자랑하는 교동 후진지구와 근덕 초곡지구를 대상으로 어촌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을 추진,결과가 주목된다.

시는 최근 교동 후진·광진항 등 후진지구와 근덕 초곡항 등 초곡지구를 대상으로 어촌뉴딜 300 정부 공모를 위한 예비계획 수립용역을 진행하고 있다.후진지구와 초곡지구가 정부 어촌뉴딜 300 사업 대상지로 선정될 경우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200여억원(국비 70%)이 투입돼 어촌해양관광 종합 개발 계획이 추진된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걸맞게 전국 300여개 어촌·어항을 현대화함으로써 해양관광 활성화,어촌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으로,도내에서는 고성 반암항과 동해 어달항 등이 선정돼 관련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삼척 후진지구의 경우 ‘바다로 풍덩,모험 가득한 놀숲 후진’과 ‘달뜨는 언덕마을 쉴숲 광진’을 주제로 총사업비 103억원이 투입되는 사업계획이 추진된다.이 곳에는 호안조성과 잠제설치 등 공통사업을 비롯해 플로팅가등,바다 피크닉장,경관조명,해양체험지원시설,해남해녀 체험장,어촌공유체험센터 특화사업이 진행된다.

초곡지구는 2022년까지 총사업비 104억원을 들여 ‘맛과 체험을 통한 힐링을 제공하는 휴식어가 초곡’을 주제로,생태체험 터미널과 해양생태 교육장 조성,푸드마켓 복합문화공간 조성,마을 통행로 정비 등 사업이 수립되고 있다.시 관계자는 “올 연말 정부 어촌뉴딜 300 대상지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