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 내일 조국 부녀 고발키로…"입시부정 의혹"

오신환 “‘조국 캐슬’ 신조어 유행…특검 논의로 갈 수도”

연합뉴스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1 면
▲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운데)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2     kjhpr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운데)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22


바른미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특혜 입시 논란과 관련해 오는 23일 조 후보자와 조 후보자의 딸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 장녀와 관련한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 당 법률위원회의 법률 검토를 마쳤다”며 “내일(23일) 안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법적으로는 문제없다’는 강변을 되풀이하는 상황에서 인사청문회만으로는 실체적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결국 조 후보자 장녀의 논문 작성 과정과 입시 과정에 법적인 문제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검찰 수사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 “9월로 넘어갈 수밖에 없지 않나 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는 조 후보자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한 비판이 이어졌다. 오 원내대표는 “2030 청년과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조국 캐슬’이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다”며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고발 방침을 밝혔다. 나아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이 고교 재학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점을 거론, “영어 번역으로 저자가 된 것은 불법”이라며 “영어 번역을 업체에 맡겼다고 이 업체를 저자로 올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전날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논란에 대해 ‘지금은 불법’이라고 말했다가 정정한 것과 관련해 “학술진흥법 등을 보면 지금도, 과거에도 불법”이라며 “잘못된 정보를 국민에 알린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용현 의원은 “2주간 인턴을 한 사람이 제1저자가 된 것은 다른 사람의 실적을 도둑질, 강탈한 것”이라고 비판했고, 지상욱 의원은 “조 후보자 일가는 지구 삼라만상의 모든 추한 것이 다 들어있는 집안”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