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경화 "한일갈등 해결 진전 없어 마음 무거워…소통 끈 이어가"

외교 고위 당국자 “日, 지소미아 유지 희망 피력…수출규제 기존 입장 반복”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1 면
▲ 베이징에서 만난 한ㆍ일 외교장관     (베이징 교도=연합뉴스) =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8.21      hkmpo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8.21


한일중 외교장관 회담차 방중한 강경화 외교장관은 22일 이번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한일 장관회담이 진행됐지만, 한일 갈등 해결에는 진전이 없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주중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베이징에서 진행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 성과와 관련해 “한일갈등 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이 없었지만, 외교 당국 간 진솔한 소통을 통해 상대방 입장이 왜 그런지 이해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양국 현안 해결에 대해서는 여전히 마음이 무겁지만, 대화와 소통의 끈을 이어갔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3년 만에 열린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 성과에 대해서는 “각국이 3국 협력을 정례화하고 내실화하자는 데 합의했다”며 “3국 협력체제가 양국관계 증진과 평화 안정을 위한 소통 창구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한중일 정상회의 준비에 관해서도 성과가 컸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