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천동 주차장 내 먹거리직매장 설치 ‘논란’

공유재산 계획안 시의회 제출
일각 부지 부적합 교통대란 우려
시 “주차면적 크게 줄지 않아”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10 면
춘천시가 공지천 일대 상습 불법주정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4억원을 투입해 주차장을 지은 지 3년 만에 해당 부지 일부에 지역먹거리 직매장 설치를 추진해 논란이 예상된다.

22일 춘천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삼천동 22-15번지인 삼천동공영주차장 부지 일부에 지역먹거리 직매장을 설치하는 안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으로 시의회에 제출했다.시는 지역먹거리 직매장 조성을 통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을 시민들에게 바로 공급할 수 있고 안정적인 판매장 확보로 농가 소득보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총 사업비는 국비 6억원을 포함해 총 20억원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삼천동공영주차장은 불과 3년 전 시가 공지천 일대 불법주정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사유지를 매입해 조성한 곳이어서 지역먹거리 직매장 부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2016년 시는 공지천 일대 불법주정차가 500여대에 달한다고 판단,34억원을 들여 140여대를 수용할 수 있는 삼천동공영주차장을 만들었다.당시 시의회에서도 140여대 규모로는 불법주정차를 해소할 수 없다는 지적이 잇따랐지만 시는 주말마다 반복되는 공지천 일대 교통 마비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서 삼천동공영주차장이 필요하다고 봤다.공지천 일대는 현재도 주말이면 교통대란이 일어나는 곳이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삼천동공영주차장 부지에 지역먹거리 직매장이 들어서면 이 일대 교통대란은 더욱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주민 휴식공간인 공지천과 지역먹거리 직매장이 어울리지 않다는 지적도 제기된다.김운기 시의원은 “지금 주차장 규모로도 인근 주차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데 지역먹거리 직매장이 완공되면 더욱 혼잡해질 것”이라며 “근화동에 추진 중인 춘천먹거리복합문화 공간과 연계해 조성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주차장 한 쪽에 설치하기 때문에 실제 주차면적이 크게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며 “신규 아파트 단지 조성을 감안,안정적인 소비시장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해당 부지가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