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창훈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득점포…교체투입 5분만에 골맛

프라이부르크, 파더보른에 3-1 역전승으로 개막 2연승
정우영은 엔트리 제외

연합뉴스 2019년 08월 25일 일요일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무대에 오르자마자 득점포를 폭발했다.

권창훈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파더보른의 벤틀러 아레나에서 킥오프된 2019-2020 분데스리가 2라운드 파더보른과의 원정경기에서 프라이부르크의 교체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 뒤 팀이 2-1로 앞선 후반 40분 브랜던 보렐로와 교체 투입됐다.

이어 5분 뒤인 후반 45분 루카스 횔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연결한 패스를 골문 정면에서 왼발로 차넣어 쐐기골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는 올 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 유니폼을 입은 권창훈의 분데스리가 데뷔전이었다.

지난달 새 시즌 준비 중 연습경기에서 종아리를 다쳤지만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여 17일 마인츠와의 개막전에서 교체선수로 엔트리에 포함됐다.

프라이부르크가 3-0으로 이긴 마인츠전에서 권창훈은 끝내 벤치를 지켰다.

하지만 이번 파더보른전에서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기회가 주어지자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프라이부르크는 3-1로 이겨 개막 이후 2연승을 달렸다.

전반 3분 만에 파더보른 슈트렐리 맘바에게 선제골을 내준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21분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기안-루카 발트슈미트가 차분하게 차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전반 40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 온 공을 잡은 닐스 페테르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골키퍼까지 제치고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열어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파더보른의 파상공세에 시달리던 프라이부르크는 세 번째 교체 카드로 권창훈을 활용했다.

권창훈은 분데스리가 그라운드를 밟은 지 5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은 2경기 연속 엔트리에서 빠졌다.

지동원이 무릎 부상으로 수술을 받아 전열에서 이탈한 마인츠는 묀헨글라트바흐와의 홈 경기에서 1-3으로 져 2연패에 빠졌다.

2부리그 보훔 소속의 이청용도 베엔 비스바덴과의 분데스리가2 4라운드 홈 경기 출전선수 명단에 들지 못했다.

이청용은 17일 함부르크 SV와의 원정경기에서 무릎을 다쳐 교체 아웃된 뒤 최근 팀 훈련에 합류했다. 하지만 아직 경기를 치를 정도로 완전한 몸상태를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보훔은 최하위 비스바덴과 힘겹게 3-3으로 비겨 개막 이후 2무 2패를 기록했다. 시즌 첫 승리는 또 미뤘지만 전반에만 세 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11분 울리히 바포, 42분 조르디 오세이-투투의 만회골에 이어 후반 45분 실베레 간불라의 페널티킥 골로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