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백 출신 신인 임희정,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서 첫 우승

연합뉴스 2019년 08월 25일 일요일
▲ 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최종라운드 중 임희정이 5번홀 아이언샷하고 있다. 2019.8.25
▲ 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최종라운드 중 임희정이 5번홀 아이언샷하고 있다. 2019.8.25

신인 임희정(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임희정은 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컨트리클럽(파72·6천49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4개로 3타를 잃었으나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정상에 올랐다.

올해 KLPGA 투어에 데뷔한 강원도 태백 출신 임희정은 고향과 가까운 정선에서 열린 대회에서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1억6천만원이다.

임희정은 올해 18번째 대회에서 처음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 전까지 최고 순위는 4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4위였다.

지난해 12월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효성 챔피언십부터 2019시즌 20개 대회에서 신인이 우승한 것은 4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조아연(19)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이승연(21), 이달 초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유해란(18)에 이어 이번 임희정이 네 번째다.

3라운드까지 2위에 무려 8타 차 선두였던 임희정은 이날 3오버파를 치고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에 오른 박채윤(25)을 4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렸다.

임희정이 9, 10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했을 때 2위와 격차가 6타였고, 16번과 17번 홀에서 또 연달아 1타씩 잃었을 때도 2위를 4타나 앞섰을 정도로 우승 경쟁 자체가 없었던 최종 라운드였다.

박주영(29)이 7언더파 281타로 임희정, 박채윤에 이어 단독 3위에 올랐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효주(24)는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쳤다.

KLPGA 투어는 29일 강원도 춘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한화 클래식(총상금 14억원)으로 이어진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