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복되는 정신질환자 범죄 안전망 구축 시급

공동주택내 총 515세대 거주
주민 피해사례 매달 10여건
본인 동의 없이 치료 불가능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13 면
조현병,알코올 중독 등 정신질환자와 지역사회의 상생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

주택관리공단 강원지사 등에 따르면 올 8월 현재 원주지역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정신질환자는 총 515세대로 파악되고 있다.특히 이 중 17%에 달하는 85세대가 한 곳의 영구임대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이들 정신질환자로 인한 우발범죄,고성과 위협 등 주민 피해사례가 매달 10여건 이상 반복되고 있다.

해당 아파트 단지 주민들에 따르면 최근 조현병을 겪고 있는 아파트 주민 A씨가 분노조절 장애를 보이며 이웃을 폭행하고 흉기를 든 채 관리사무소를 찾아가 위협했다.유사 증세를 보이는 아파트 주민 B씨도 아파트 복도에서 고성과 함께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기물을 파손했다.또 다른 주민은 저장강박증으로 고물 등을 수집해 자신의 집과 아파트 복도에 가득 쌓아놓아 통행 장애 등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주택관리공단은 세대별 모니터링 결과,이들 모두 정신질환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사회복지관과 연계해 치료 및 관리에 나섰지만 대다수가 무연고자인데다 본인 동의없이 입원이나 치료가 불가능해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정신질환자에 대한 적절한 치료와 관심이 있으면 사태 발생 및 악화를 방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 응급대응체계와 주민 참여 중심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지자체 등 공적 지원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담쟁이 2019-08-26 09:44:14    
사회안전망이 절실히 필요 할때입니다..진주 조현병사고 처럼 일이터지기 전에 공적네트워크 구성 을 통한 최소한의 공권력이 개입 해야 할 듯합니다~~
211.***.***.156
profile photo
징검다리 2019-08-26 09:29:08    
방치 보다는 모두가 함께 즐거이 살 수 있는 행정 부탁드립니다~~
218.***.***.16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