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군·축협 한우축제 갈등 ‘산 넘어 산’

양측 합동토론회 개최 불발
군, 축협측 불법점거 강경대응 예고
축협, 내달 4일 조합원 총궐기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18 면
속보=횡성축협이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횡성한우축제 참가가 무산될 처지(본지 23일자 7면)에 놓였다.

박두희 횡성군수권한대행(부군수)은 25일 횡성한우축제에 대한 최종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 축협의 축제 참가문제로 대화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박 군수대행은 이어 “횡성축협의 불법 점거·시위·농성이나 개인에 대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어 고발조치 등을 포함해 강력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그는 또 “지난 4월 30일 횡성한우축제 발전을 위한 공청회를 무산시킨 상황에서 축제개막 30여일을 앞두고 합동토론회를 열자는 축협측의 주장은 명분도,설득력도 없다”고 일축했다.

이 같은 횡성군의 공식입장은 오는 10월 2일 개막을 앞둔 횡성한우축제 판매장 설치와 ‘횡성축협한우’ 브랜드 사용을 요구하고 있는 횡성축협에 대해 사실상 최후 통첩을 전달한 것이어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횡성축협이 지난 23일 조합원 연합확대회의에서 ‘축제 참가시 횡성축협한우 브랜드 사수’를 결의한 데 이어 이날 오후 부군수실을 찾아 항의농성을 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선 데 대해 횡성군도 한우브랜드 단일화의 원칙을 내세워 강경한 대응을 천명한 것이어서 양측의 갈등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횡성축협은 오는 9월 4일 조합원 총궐기대회를 열어 횡성한우축제 배제에 따른 대규모 시위를 개최할 계획이어서 횡성군과의 ‘강대강’ 대치는 더욱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로 인해 축협은 지난 해 한우브랜드통합에 반발,축제에 불참한 데 이어 올해도 축제참가에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한편 횡성경찰서는 최근 지난 4월 횡성문화재단이 주최한 횡성한우축제 공청회장에 난입,행사를 무산시킨 혐의(업무방해)로 엄경익 횡성축협 조합장을 비롯한 6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