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와소금 추천시] 치매를 배우는 엄마

홍연희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9 면
밤이 하얗다고 하더니

이제는 지난날들이 하얗게 바랬다

창가 지키는 작은 장미 넝쿨을 보며

소녀적 당신만 우기는 것은

하얀 기억 속 아직은 남아 있는 따뜻한 추억



검지가 잘려도

단숨에 끝내 버리던 짭짤한 살림 솜씨는

달라기만 하는 투정으로 돌아앉아 어미인 것이 두렵고

아내였던 것을 밀치고 여자인 것에 사래질 쳤다



흔들림 안에 아련히 비추는

기억하기 어려운 정체성으로

이제 다 섭렵해가는 치매는

에미 손끝으로 내 가슴으로 기어든다



홍연희(원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