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현, 9월 1일 오전 3시께 나달과 US오픈 메인 코트서 격돌

연합뉴스 2019년 08월 31일 토요일
▲ epa07803266 Hyeon Chung of South Korea hits a return to Fernando Verdasco of Spain during their match on the fourth day of the US Open Tennis Championships the USTA National Tennis Center in Flushing Meadows, New York, USA, 29 August 2019. The US Open runs from 26 August through 08 September.  EPA/JOHN G. MABANGLO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70위·제네시스 후원)이 한국 시간으로 9월 1일 오전 3시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코트에서 마주 선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미국 뉴욕에서 진행 중인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조직위원회가 31일 발표한 경기 일정에 따르면 정현과 나달의 경기는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의 메인 코트인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 배정됐다.

이 코트에서 한국 시간으로 9월 1일 오전 1시에 여자 단식 3회전 비앙카 안드레스쿠(15위·캐나다)와 캐럴라인 보즈니아키(19위·덴마크)의 경기가 먼저 진행된다.

안드레스쿠와 보즈니아키의 경기가 끝나면 정현과 나달의 경기가 이어진다.

여자 단식 경기가 일반적으로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정현과 나달의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오전 2시 30분에서 3시 사이에 시작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안드레스쿠와 보즈니아키의 경기가 예상보다 일찍 끝나거나 오래 걸릴 경우 정현의 경기 시작 시간도 그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아서 애시 스타디움은 지붕이 설치된 코트여서 우천에 따른 영향은 받지 않는다.

관중 수용 규모가 2만 3천명 이상으로 4대 메이저 대회의 메인 코트 가운데 가장 많다. 


정현은 이번 대회 1회전에서 어네스토 에스커베이도(206위·미국)를 3-2(3-6 6-4 6-7 6-4 6-2)로 제압했고 2회전에서는 페르난도 베르다스코(34위·스페인)에게 3-2(1-6 2-6 7-5 6-3 7-6) 역전승을 거뒀다.

반면 나달은 1회전에서 존 밀먼(60위·호주)을 3-0(6-3 6-2 6-2)으로 완파했고 2회전은 상대 기권으로 통과했다.

정현과 나달의 상대 전적은 2전 전승으로 나달이 우위를 보인다.

이번 대회 전까지 US오픈의 최고 성적은 정현이 2015년과 2017년, 2018년 2회전에 진출한 것이고 나달은 2010년과 2013년, 2017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만일 정현이 나달을 물리치면 이형택(43·은퇴)이 보유한 US오픈 남자 단식 한국 선수 최고 성적인 16강(2000년·2007년)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