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성주민 국방개혁 반대 타지역 연대 추진

국방부 부대개편 설명회
주민 “일방적 통보에 불과 비대위 구성해 반대할 것”

이동명 ldm@kado.net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18 면
국방개혁 2.0 주민간담회가 강원도내 접경지역에서 이어지면서 군부대 해체가 공식화되고 있는 가운데 고성지역 주민들이 타 접경지와 연대해 비대위 구성과 반대시위에 나설 뜻을 밝히는 등 이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국방부는 5일 고성 22사단 사령부 회의실에서 양원모 부군수,군의원,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육군 부대 개편 설명회를 가졌다.이날도 타 접경지 시·군 설명회때와 마찬가지로 참석자들에게 ‘설명회에서 취득한 내용을 외부에 유출하면 처벌을 하겠다’는 내용의 서약서에 서명하게 했고 휴대전화기도 수거했다.

한 참석자는 “설명회를 하면서 취득 내용을 누설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무슨 경우냐,민 위에 군(軍)이 있느냐”며 “군사독재시절을 연상시킨다”고 비판했다.김일용 군의회 부의장은 “군(軍)이 호국·통일·번영을 얘기하는데 이번 부대 개편은 번영과 반대로 가는 것으로 명확히 반대 입장을 밝힌다”며 “지역을 위한 비전 설명 없는 일방적 통보에 불과했으므로 관련 비대위를 구성하는 등 타 지역과 연대해 반대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강훈 군번영회장은 “군부대 관련 규제로 수십년간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데 규제완화와 관련된 얘기는 한마디도 없어 당근 없이 채찍만 휘두른 셈이다”라며 “주민 생존권을 외면하는 행태에 대해 타 지역과 연대해 반대시위에 나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병일 육군본부 개혁차장은 “출산율 저하로 인한 인구절벽으로 전국적으로 육군 9만9000명,10개 사단 규모를 감축해야 하는데 강원 접경지역은 군부대가 빠져나간 곳에 대한 개발이 상대적으로 어려워 군부대 개편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군부대 개편으로 고성지역은 2000명 이상의 병력이 감축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동명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