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포스파워 화전건설 반대 목소리 확산

정의당·환경단체 가처분 신청
“구체적 환경저감방안 없어
해안침식·대기오염 우려”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13 면
▲ 삼척석탄발전소건설반대시민소송단과 정의당,녹색연합,주민 등은 10일 삼척시청 앞에서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중단을 촉구했다.
▲ 삼척석탄발전소건설반대시민소송단과 정의당,녹색연합,주민 등은 10일 삼척시청 앞에서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중단을 촉구했다.

정의당과 환경단체,주민 등이 삼척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중단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키로 하는 등 건설 반대 활동 수위를 높이고 있다.삼척석탄발전소건설반대시민소송단과 정의당 강원도당,강원녹색당,녹색연합,주민 등은 10일 삼척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삼척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중단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단체,주민 등은 “삼척 포스파워 석탁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은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미세먼지 특별관리대책 등 국가 상위계획과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대기오염,해안침식 등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환경저감방안이 제시되지 않는 등 위법 사유가 다수 존재한다”며 건설중단 가처분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특히 “공사 착공 이후 삼척포스파워 건설 부지에서 지정문화재급 가치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천연 석회동굴이 발견됐고,화전 건설·운영 과정에서 맹방 해수욕장의 모래 유실로 인한 해안침식으로 관광가치 하락,국내 유일의 ‘민물김’ 자생할 수 있는 환경조건 훼손 등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또 “삼척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 반경 5㎞ 이내에 삼척시민 4만명이 거주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운영과정에서 시민들의 건강·재산 피해가 우려된다”며 “실제 발전소 인근 지역 대기환경은 비소와 6가크롬,카드뮴,벤젠 등 중금속 배출로 인한 발암위해도가 적지않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삼척석탄발전소건설반대시민소송관계자는 “시민 건강과 환경을 위협하는 삼척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막기 위해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을 하게됐다”고 말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