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1대 총선 누가뛰나]문재인 정권 중간평가 여·야 사활 건 전면전 예고

한국당 역대 총선 모두 승리
민주당 최근 지선·대선 우세
속·고·양 선거구 조정 ‘불가피’
정치권 거물급 신인 발굴 주력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4 면
Untitled-5.jpg
21대 총선이 7개월 앞으로 다가왔다.이번 총선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후반을 맞는 중요한 변곡점이 되는 선거다.결국 문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로 갈 수 밖에 없다.여당인 민주당이나 한국당 등 야권 모두 총선 패배는 치명적이다.조 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서 드러났듯 이미 한국 정치는 밀리면 끝장인 전면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총력전이 불가피하다.강원도 총선은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사실상 압승구도를 보였다.이번 총선에서 한국당 우세구도는 유지될까,변화할까.이번 총선의 관전포인트를 나누어 싣는다.

■ 한국당 총선불패 VS 민주당 변화 바람

자유한국당은 역대 총선에서 단 한번도 강원도를 내주지 않았다.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과 함께 치러진 2004년 16대 총선에서도 도내에서는 흔들리지 않았다.지난 2016년 전국에 불어닥친 민주당 바람 속에서도 한국당은 도내에서 8석 중 7석(무소속포함)을 차지했다.그러나 20대 총선 이후 치러진 두번의 선거에서 민주당이 연이어 승리했다.지난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내 선거 사상 처음으로 보수정당 후보를 꺾었다.연이어 치러진 2018년 지방선거는 춘천시장을 포함해 민주당이 싹쓸이했다.과연 이번 총선은 한국당이 총선불패를 이어갈 지,민주당의 변화의 바람이 총선까지 이어질 지 관심이다.

■ 국회의원선거구 1석 지켜질까

의석수 감축이 예고된 선거법 개정안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이후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합의한 개정안이 내년 총선에 적용될 경우 도내 지역구 의석은 최소 1석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인구 하한선을 넘지 못하는 속초·고성·양양이 유력한 조정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현행 선거구가 아닌 대규모 조정에 있을 경우 현역 국회의원들에 비해 ‘얼굴 알리기’에 한계가 있는 입지자들은 새로운 지역에 지지기반을 다지기 어려운 상태에 놓인다.뿐만아니라 지역대표성을 놓고 논란도 불가피하다.

■ 인재 영입과 전략 공천·인적 쇄신

내년 총선을 대비한 거대 양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의 1차 전략 중 하나는 정치 신인 및 인재 영입이라 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홍남기(춘천) 경제부총리,최종구(강릉) 전 금융위원장,원경환(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고위 공직자 3인방의 전략 공천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황영철 의원을 제외한 6명의 현역의원 중 1~2명으로 전망되는 물갈이의 희생양이 누가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세현·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