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비주자 70여명 기지개 ‘빨라지는 총선 시계’

강릉에만 14명 거론 입지자 난립
여 “안정론” vs 야 “심판론” 격돌
정치지형 변화·선거법 개정 변수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1 면
민족의 명절인 추석연휴를 앞두고 내년 4월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 나설 입지자들과 도내 정당들이 세확산과 여론전에 나서는 등 총선전을 본격화하고 있다.10일 민주당과 한국당 등 도내 주요 정당들과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내년 총선 입지자는 70여명으로 선거구 별로 8~10여명이 난립하고 있다.

도내 주요정당들은 내년 총선이 문재인 대통령의 중간평가의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고 민주당은 현 정부의 개혁에 힘을 실어달라는 국정안정론,야권은 강원도 주요현안에 대한 현 정부의 실정을 들어 정부심판론을 거론하며 한 치의 양보없는 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민주당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도내에서 처음으로 승리한 데 이어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최문순 지사와 11개 시장군수가 당선,우위를 점했다.민주당은 최근 선거의 여세를 몰아 총선에서 압승을 자신하고 있다.이를위해 전략공천 등 인물영입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6조7295억원에 이르는 역대 최고의 내년도 국비지원 등을 내세워 정부지원론을 강조할 계획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국방개혁2.0에 따른 접경지역 위기,오색케이블카,동해안산불지원 등에 대한 정부의 부족한 지원의지 등을 거론하며 정부와 최 지사,여권 단체장들의 실정을 집중적으로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특히 한국당 등 보수정당들은 총선불패론을 내세워 정권심판론과 함께 여권에 대한 공세를 대대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8석인 도내 국회의원선거구가 7석으로 1석 감소할 경우 무기력한 도내 정치권에 대한 질책도 이어질 전망이다.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국회의원 지역구 감축을 골자로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하면 속초·고성·양양은 통폐합 대상이 돼 의석수 감소가 불가피하다.이로 인해 전국적으로 유이(有二)하게 5개 시군이 묶인 선거구가 있는 도의 경우 6개 시군이 묶인 선거구가 탄생할 가능성도 있어 지역대표성 논란은 물론 정치력 약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21대총선은 11월15일 인구수가 통보되고 12월17일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다.공직자들은 선거일 90일 전인 내년 1월16일까지 사직해야하며 후보등록일은 3월26일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