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음은 벌써 고향에" 강원 역·터미널 귀성인파로 북적거려

귀성 차량 오후 들어 증가…11일 오전 7∼10시 사이 최대 혼잡

연합뉴스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강원 강릉시 중앙시장이 제수를 마련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강원 강릉시 중앙시장이 제수를 마련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강원도 내 주요 터미널과 역에는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로 붐볐다.

선물 꾸러미를 든 귀성객들은 추석 보름달 만큼이나 환하고 밝았다.

표를 끊은 귀성객들은 가족들에게 전화를 걸어 도착 예정 시간을 알리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연휴를 앞두고 꿀맛 같은 휴가를 나온 장병들도 밝은 표정으로 고향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KTX 강릉역에서는 귀성객과 가족들의 반가운 만남이 온종일 이어졌다.

부모의 손을 잡고 역에 도착한 손자 손녀는 마중 나온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품에 안기자마자 종알종알 떠들었고, 이를 본 부모의 입가는 훈훈한 미소가 퍼졌다.

강릉 시내 곳곳에는 사투리로 쓴 환영 현수막이 등장해 귀성객을 반갑게 맞았다.

11일 강원 강릉 시내에 강릉 사투리로 쓴 한가위 귀성객 환영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현수막 내용은 ‘가족이 모두 왔네∼반갑구나. 묘지에 벌집 있나 잘 살펴보세요. 쏘이면 큰일 난다’는 뜻을 담고 있다.
11일 강원 강릉 시내에 강릉 사투리로 쓴 한가위 귀성객 환영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현수막 내용은 ‘가족이 모두 왔네∼반갑구나. 묘지에 벌집 있나 잘 살펴보세요. 쏘이면 큰일 난다’는 뜻을 담고 있다.
‘강릉 증포대로 마커 달맞이 오시 우야’라고 내걸린 현수막을 본 귀성객들은 이제야 고향에 왔다는 안도와 함께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 현수막은 ‘강릉 경포대로 모두 달맞이 오세요’라는 말이다.

‘소솔이 마커왔네∼방굽네야. 묏둥지 땡삐집 있나 잘 살폐보시우야∼ 쐬키믄 클 난다니’는 현수막은 ‘가족이 모두 왔네∼반갑구나. 묘지에 벌집 있나 잘 살펴보세요. 쏘이면 큰일 난다’는 뜻이다.

강릉 중앙시장과 춘천 중앙시장 등 주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는 선물을 고르거나 제수를 마련하러 나온 시민들로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 등 도내 고속도로는 귀성 차량이 지속해서 늘고 있으나 아직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인다.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는 이번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1만여대로 지난해보다 3.9%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귀성길은 서울∼강릉은 4시간 40분, 서울∼양양은 3시간 30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귀성길은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는 12일 오전 7시∼오전 10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한다. 귀경길은 오는 13일 오전 11시∼오후 2시 사이에 극심한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