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야권 반조국연대, 보수통합 물꼬 트나

대통합론 솔솔·미래당 내 이견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4 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후폭풍이 정치권을 강타,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른바 ‘반(反)조국 연대’를 구축한 가운데 조 장관을 고리로 한 보수통합이 추진돼 주목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전·후로 좀처럼 한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보수 야권이 조 장관 임명을 계기로 보수세력 결집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과 미래당 원내대표들은 조 장관 해임 건의안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국정조사를 추진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양당은 추석 연휴 기간에도 물밑 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공조 계획을 세운다는 방침이다.여기에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미래당 유승민 의원 등 보수 핵심 인사들의 발언이 보수 통합 가능성을 더욱 주목 시킨다.

황 대표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야권을 향해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하며 함께 참여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유 의원은 이 같은 제안에 대해 “한국당이나 저희나 이 문제(조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서는 생각이 같다.그렇다면 협력 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1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립과 대결의 정치로는 똑같은 비극이 계속 반복될 뿐이다.조국 사태를 이념적 대결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면서 “국민의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반대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현시점에서 보수통합이 급속하게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과 더불어 미래당내 이견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바른정당계를 주축으로 한 퇴진파는 한국당과 통합을 이루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