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올해 취업자 증가 20만명 넘을 듯”

8월 취업자 전년비 45만명 늘어
일자리 정책 효과 고용회복 분석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8 면
청와대는 15일 지난 8월 고용지표가 큰 폭으로 개선되는 등 고용회복세가 뚜렷하다며 올해 취업자 증가 규모가 20만명을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청와대 황덕순 일자리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브리핑을 자청해 최근 고용동향과 전망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8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대비 45만2000명이 증가했으며,이는 2017년 3월(46만3000명)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 규모라고 설명했다.또 15~64세 고용률은 67.0%로 집계돼 전년 동월대비 0.5%포인트 상승했으며 8월 기준으로는 통계 작성이래 가장 높은 수치라고 강조했다.

반면 실업자는 85만8000명으로 나타나 전년 동월대비 27만5000명이 줄면서 실업률도 1.0%포인트 하락했다는 설명이다.실업률(3.0%)도 8월 기준으로 2011년, 2012년, 2013년 8월와 같다고 덧붙였다.청와대는 이날 모든 연령대에서 고용상황이 개선됐으며 특히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고용률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40대도 지난해보다 고용률이 낮아졌지만 하락폭은 지난달에 비해 크게 줄어 들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고용개선 원인으로 구조조정이 점차 마무리되고 금년들어 자동차 생산과 조선 수주 및 건조 등이 회복되면서 고용 사정도 호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황덕순 일자리수석은 “사회 서비스분야 일자리 확충을 비롯해 정부의 창업 및 벤처활성화와 자영업과 청년일자리 대책, 고용안전망 강화 등 다양한 정책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 고용흐름을 고려하면 금년도 취업자 증가규모는 20만명을 상당폭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낙관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