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릉 올림픽특구 개발사업 차질 우려

정부 고시 지연에 개발 일정 늦춰져

홍성배 sbhong@kado.net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2 면
강릉시가 추진 중인 동계올림픽 특구종합계획 변경(2단계)사업이 정부 부처의 고시 결정이 늦어지면서 사업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17일 시에 따르면 올림픽 종합특구계획 변경안을 지난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현재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 등 중앙부처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시는 당초 특구종합계획 일정을 빠르게 진행,늦어도 9~10월 문체부 고시를 승인받은 뒤 사업 시행자 지정신청 등 추후 일정을 추진하려 했다.그러나 중앙부처 협의가 여전히 진행중인 것으로 파악돼 오는 11~12월쯤에나 변경 고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이 때문에 실시계획 승인 등 종합적인 개발계획 일정이 전체적으로 늦춰질 우려를 낳고 있다.

시는 녹색 비즈니스·해양휴양지구를 기존 2.19㎢에서 4.15㎢로,전통 역사문화지구는 0.14㎢에서 0.37㎢로 변경하는 등 3개 지구 2.97㎢에서 5.16㎢로 확대 신청했다.

녹색 비즈니스·해양휴양지구에는 복합 테마파크,문화예술인 마을조성 사업 등을 추진하고,오죽헌 앞 전통역사문화지구에는 강릉 아트타운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