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사태 여파 정기국회 파행 장기화

여 “민생 우선” 보수야당 “파면하라”
한국·바른미래, 조 장관 예방 거부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8 면
조국 사태로 정기국회 파행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국회는 17일 더불어민주당을 시작으로 19일까지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할 예정이었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여·야 대치로 정기국회가 파행되고 있다.

정기국회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자 민주당은 책임을 야당에 돌리며 ‘민생 보다 정쟁이냐’는 프레임으로 야당을 압박하고 나서는 등 갈등을 심화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사안을 임명 철회와 연계하는 것은 억지”라며 “야당의 생떼로 민생은 방치되고 병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도 조 장관의 국회 예방을 거부한채 반(反)조국 공세를 강화해 정기국회 표류는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된 것을 언급하며 “조국 펀드의 실체를 입증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또 “초기에 국민들께서 참여했던 촛불은 정의와 법치가 살아있는 국가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는데 현 정권은 촛불정신을 철저히 왜곡하고 외면하고 있다”며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조국 가족 펀드의 운용사가 정경심(조 장관 부인) 교수의 자금으로 설립됐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블라인드 펀드라 어떻게 투자한 지 모른다’는 조 장관의 답변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