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접경지역 주민 생존권 문제 청와대 직접 나서야”

철원군의회 임시회 개회식
관련 특별법 제정 등 대책 요구

안의호 eunsol@kado.net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20 면
▲ 철원군의회(의장 문경훈)는 18일 제255회 임시회 개회식을 갖고 오는 23일까지 의사일정에 돌입했다.
▲ 철원군의회(의장 문경훈)는 18일 제255회 임시회 개회식을 갖고 오는 23일까지 의사일정에 돌입했다.

철원군의회(의장 문경훈)는 18일 제255회 임시회 개회식을 갖고 오는 23일까지 의사일정에 돌입했다.이날 개회식에서 문경훈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진행한 ‘국방부의 국방개혁 2.0 설명회 ’는 정부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것에 불과했다며 중복규제로 인한 개발 제한과 장병 의존도가 높은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군부대 유휴부지 활용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특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국방개혁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고 있지만 군사기밀이란 이유로 지역주민들은 전혀 알 수 없도록 부대 재편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인구가 2만~3만명에 불과한 접경지역의 경우 군장병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지역의 숙박,음식업을 비롯한 지역상경기 전반에 회생불가능한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이어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에 대한 문제는 국방부가 아니라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부대이전에 따른 유휴부지 활용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비롯해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행정안전부 등 관련부서를 아우르는 범정부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한편 철원군의회는 18일부터 특별위원회를 개최,조례안과 일반안건 심사를 비롯해 실과별 2019년도 제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심사한다. 안의호 eunsol@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