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속눈썹이 오프사이드?"…비디오 판정에 쏟아지는 비난

연합뉴스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AKR20190922019600007_01_i_P2.jpg
“손흥민의 속눈썹이 오프사이드에 걸렸다”(패디 파워 트위터), “지금의 비디오판독(VAR)은 쓰레기와 같다”(게리 리네커 트위터), “VAR가 또 한 번 경기 파괴자임을 증명했다.”(피어스 모건 트위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가 또다시 VAR 판정을 놓고 논란에 빠졌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 토트넘과 레스터시티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9분 나온 세르주 오리에의 득점이 VAR 판독으로 취소됐다.

오리에의 득점 직전 손흥민은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돌파를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흘러나온 볼이 해리 케인을 거쳐 오리에의 골로 이어졌다.

하지만 주심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노골을 선언했다. 오리에의 득점에 앞서 손흥민이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을 때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것이다. 손흥민의 어깨가 미세하게 상대 수비수를 앞섰다는 판정이었다.

오리에의 득점이 무효로 처리된 토트넘은 잇달아 2골을 얻어맞고 1-2로 패했다. VAR를 통한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판정이 더욱더 아쉬운 순간이었다.

PAF20190921352701848_P4.jpg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판정에 영국 언론은 물론 축구 전문가들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잉글랜드 대표팀의 ‘레전드 골잡이’이자 방송 해설자로 활약하는 게리 리네커는 트위터에 “오프사이드 판정이 레스터시티에 도움을 줬겠지만 지금의 VAR는 쓰레기처럼 쓰이고 있다. VAR가 경기에 도움을 줘야 하지만 오히려 지금은 생명력을 빨아먹고 있다”고 비난했다.

영국 베팅업체인 ‘패디 파워’도 트위터를 통해 “VAR 심판들은 득점 과정에서 손흥민의 속눈썹이 오프사이드에 걸렸다고 판정했다”고 비꼬았다.

또 영국 방송 진행자인 피어스 모건 역시 트위터를 통해 “VAR가 또 한 번 경기의 파괴자임을 증명했다”라고 비판의 목소리에 동참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도 “손흥민이 오프사이드에 걸리는 영상을 보면 어깨가 밀리미터 단위로 앞서 있었다”라며 “VAR 판정이 또다시 논란의 대상이 됐다”고 전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