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 정국’에 밀린 선거법 개정안 정치권 혼란

내년 총선 예비후보등록일 3개월 앞
선거구 확정 안돼 각 정당 전략 고심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3 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가 ‘조국 블랙홀 정국’에 휘말리면서 의석 수 감소가 불가피한 도 정치권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내년 총선 예비후보 등록일(오는 12월 17일)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만큼 법정 일정대로라면 각 정당은 지역별 후보군을 파악·정리하는 한편 인재영입을 위한 물밑작업에 박차를 가할 시기다.

그러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전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탓에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한 논의 움직임은 사라졌고,정당별 총선 룰조차 미궁에 빠지면서 도 정치권은 국회 상황만 숨죽인채 지켜보고 있다.선거법 개정안 통과 여부에 따라 도내 선거구 예측안이 크게 달라지는 만큼 입지자들은 국회 안에서의 논의 과정 및 결과에 촉각을 세울 수밖에 없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은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라 오는 11월 27일이면 본회의 상정 요건을 갖추게 된다.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일정을 앞세워 예비후보 등록일 전 선거구 획정을 목표로 이번 정기국회 내 입법 처리하겠다는 입장인 반면,자유한국당은 자당을 패싱한채 여야 4당 합의만으로 만들어진 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으로 강경히 맞서고 있다.

아울러 전국 단위로 지역구 감소가 예고되면서 여·야 현역 의원들 사이 개정안 반대기류가 형성,본회의에 상정되더라도 통과 여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이러한 상황 속에서 도내 정당 및 입지자들은 정책·공약·전략공천 등 ‘선거구별 맞춤 전략’을 미리 준비할 수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

도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법 개정안·공천과 관련한 논의가 제자리걸음을 걸을수록 그 피해는 유권자가 짊어지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