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천 점멸등 가린 교통표지판에 사고 위험 가중

종합사회복지관 앞 사거리
시야 좁아 추돌 가능성 상존
군 “점검 후 적절한 조치 계획”

권재혁 kwonjh@kado.net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17 면
▲ 홍천종합사회복지관 앞 4거리에 설치된 2개의 교통표지판이 점멸등을 가려 교통혼잡을 가중시키고 있다.
▲ 홍천종합사회복지관 앞 4거리에 설치된 2개의 교통표지판이 점멸등을 가려 교통혼잡을 가중시키고 있다.

홍천군 종합사회복지관 앞 사거리 도로에 설치된 점멸등이 교통표지판에 가려 교통사고 위험을 높인다는 지적이다.

종합사회복지관 앞 사거리는 터미널,관광호텔,종합사회복지관,세방주유소 등 동서남북으로 연결되는 교통 중심지역으로 차량 통행량이 많고 도로진입시 시야가 좁아 교통사고 위험이 많이 발생하는 곳인데도 교통 신호등이 아니라 황색 점멸등(4개)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세방주유소에서 종합사회복지관 앞 사거리로 진행하는 도로에 교통표지판이 설치되면서 황색점멸등 신호를 가려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진행하는 차량들이 많아 다른 방향에서 진행하는 차량과 추돌할 가능성이 높다.특히 춘천·서울은 직진,교육청·홍천초교·홍천여고는 우회전,사회복지관 좌회전 진행방향을 알리는 교통표지판이 20m 간격으로 2개가 설치돼 운전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한 주민은 “점멸등 바로 옆에 교통표지판을 2개씩 설치할 필요가 없다”며 “차량 운전자들이 점멸등을 쉽게 볼 수 있도록 교통표지판 2개 중 하나를 철거해야 한다”고 말했다.군 관계자는 “점멸등과 교통표지판 상황을 점검한 후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권재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