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호축,‘신 국토발전축’ 역할해야

-국가균형발전 차원서 평화경제 이끌 발전포럼 기대

데스크 2019년 09월 25일 수요일 8 면
국가균형발전과 21세기 통일한국의 새로운 국토발전축 역할을 하게 될 ‘강호축 발전포럼’이 23일 강릉시에서 강원도를 비롯해 충북,대전,세종,충남,전북,광주,전남 등 8개 광역자치단체와 강원·충북연구원 등 6개 연구원이 참여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습니다.

‘강호축 발전포럼’은 그동안 경부축(서울~부산) 중심의 국토개발로 소외됐던 강원과 충청,호남이 ‘강호축’고속철도 건설에 맞춰 4차산업과 평화시대를 선도하는 공동발전전략을 추진한다고 합니다.이를위해 강호축 8개 광역자치단체들은 오는 2020년부터 추진될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강호축 개발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올해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이 2026년 끝나면 호남선과 강릉선 KTX와 연계해 강릉~목포(513㎞)를 환승없이 3시간만에 주파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강호축’이 새로운 산업발전축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이번 포럼에서 기존의 경부축이 중화학공업 중심으로 형성됐다면 강호축은 ‘경소단박’(輕少短薄)형 4차산업의 핵심라인으로 개발해야 한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된만큼 지난 반세기동안 경부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강원과 충청,호남권의 성장동력을 마련하는데 힘을 모아야 합니다.

특히 강원도 입장에서는 강호축 조성에 맞춰 ‘미완의 과제’인 강릉∼고성 제진(104.6㎞)간 동해북부선 철도 연결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합니다.정부도 이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서는 힘들기 때문에 남북교류와 연계해 예타면제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 만큼 대륙을 향한 철도 인프라 구축이라는 원대한 목표가 실현될 수 있도록 강원도 차원의 준비가 필요합니다.

강호축이 경부축 중심의 기형적 국토개발을 바로잡고 국토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4차산업과 문화관광,에너지,농림수산업 등 여러 분야에서 성과를 내야 합니다.그러기 위해서는 6개 연구원 원장들이 공동대표를 맡고 시·도정책관들이 운영위원 역할을 하는 ‘강호축 발전포럼’이 평화경제를 열고 수도권 과밀을 해소하는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싱크탱크’역할을 제대로 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