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DMZ국제평화지대’ 반드시 실현돼야

-‘동아시아철도공동체’현실화, 동해북부선 연결 필수

데스크 2019년 09월 26일 목요일 10 면
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이 조만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유엔총회 본회의장에서 가진 기조연설에서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라고 유엔과 모든 회원국들에게 제안해 유일한 분단도인 강원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뉴욕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70년 적대관계 종식’의지를 재확인한 문 대통령이 ‘DMZ 평화지대화’를 국제사회에 제안한 것은 북한의 제도적 안전을 보장하는 동시에 우리나라의 항구적인 평화를 통해 동북아 안정에 기여하는 평화프로세스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허리인 DMZ가 평화지대로 바뀐다면 한반도는 대륙·해양을 아우르며 평화·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로 발전할 것”이라며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비전도 현실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문 대통령의 제안이 구체화되기위해서는 가장 먼저 남측 유일 단절 구간인 동해북부선(강릉~제진·104.6㎞)이 연결돼야 합니다. 그래야 한반도 종단철도(TKR·부산~나진~러시아 하산)와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블라디보스토크~모스크바), 유럽철도(EU Rail·모스크바~베를린)가 단일 노선으로 될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비무장지대에는 약 38만발의 대인지뢰가 매설되어 있는데 한국군 단독제거에는 1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엔지뢰행동조직’등 국제사회와의 협력은 지뢰제거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보장할 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를 단숨에 국제적 협력지대로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침묵의 살인자’로 불리는 지뢰는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지금도 생활속에서 부딪치는 공포의 대상인 만큼 조속히 제거될 수 있도록 국제적인 공조가 필요합니다.

그동안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북·미관계가 연내 제3차 정상회담이 거론되는 등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만큼 강원도는 급격한 정세변화에 대비해야 합니다.답보상태인 남북협력사업을 점검하고 차분히 준비하지 않으면 천금같은 기회를 잃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